본문 바로가기
▒ 해외山&트레킹 ▒/▶ 킬리만자로

킬리만자로(모시호텔1박-탄자니아-케냐국경-암보셀리국립공원 롯지1박-마사이족마을탐방-사파리드라이브)

by 물안개(권영미) 2015. 12. 1.

 

 

 

 

 

 

마랑구게이트를 나와 모시로 이동합니다. 마랑구게이트초입의 상가 오후5시경

 

 

 

 

 

첫날 숙박하던 호텔로 돌아와서 바로 투숙.. 샤워를하고 저녁만찬 7시30분

 

 

 

 

 

 

 

 

킬리만자로 등정의 축하자리여서 인지.. 식당좌석배치가 특별합니다.

 

 

 

 

 

 

 

 

 

오믈렛이 인기메뉴였어요

식사와 맥주1잔으로 저녁을 마치고... 긴시간 뒷풀이 할 것 같았는데....피곤해서 룸메이트와 일찍 취침에 들었지요.

 

 

 

 

 

이튿날--- 암보셀리국립공원사파리드라이브와 마사이족마을 탐방 일정입니다.

차량으로 또 4시간가량이동중.. 모시시내에 잠시 들려 기념품가게 들려봅니다. 별것은 없고 목공예와 장신구들이었지요.

 

 

 

 

 

 

 

 

 

 

 

 

 

 

 

가는 길에 또 보이는 킬리만자로.. 아~ 저 높은 곳을 올라갔었다 이거지? ^^* 참으로 인간의 의지력은 대단합니다. ^^

 

 

 

 

 

 

 

 

 

 

 

 

달리는 차창밖의 풍광을 담기가 어렵습니다.

 

 

 

 

 

 

 

 

 

 

 

 

 

 

 

 

 

 

 

 

 

 

 

 

 

 

 

 

 

 

 

 

 

탄자니아 국경 한사람 한사람 수속을 밟고.. 조금 지나서 케냐국경에서 또 입국수속을 밟습니다.

 

 

 

 

여기는 케냐출입국사무소.. 케냐가 더욱 윤택한 생활을 누린다고 하네요. 출입국사무소도 그렇게 보입니다.

 

 

 

 

 

 

 

 

 

소년은 무언가 원하는거죠..하지만 무어라말 할 수 없는....그저 우리들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비스켓을 주었어요.

 

 

 

 

 

암보셀리국립공원이 가까워오는가봅니다.

사파리 국립공원으로서 킬리만자로를 가장 가깝게 볼 수 있는 사파리국립공원이라고 하네요

마사이마라/세렝게티가 그 2군데이고... 

 

 

 

 

 

 

 

 

 

 

 

 

 

암보셀리국립공원에 있는 롯지입니다. 센트림암보셀리 라고... 이곳도 참 아름다운 곳이예요.

 

 

 

 

 

 

 

 

 

 

 

 

 

 

 

 

 

 

 

 

 

 

 

 

후론트

 

 

 

 

 

식당 부페식입니다.

 

 

 

 

 

 

 

 

 

 

 

 

 

 

롯지를 둘러봅니다.

 

 

 

 

 

 

 

 

 

수영장도 있구요.. 에구... 수영복 가지고 오는건데....사전에 물어보았는데... 기온이 초가을 날씨라서 어디 수영 할 수 있겠어요.

하는거예요..그래서.. 안가지고 왔는데.... 호텔마다 열대지역이라 수영장이 있더라구요

다음에 가시는분은 수영복 꼭 가지고 가세요~ ^^

 

 

 

 

 

 

 

 

 

 

 

 

 

 

 

 

저 젊은이들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 

 

 

 

 

 

 

 

 

 

 

 

 

룸이 바로 저렇습니다. 겔식인데... 천막으로 되어있지만.. 내부는 훌륭

정부에서 국립공원안에는 건물허가를 주지않는다고 하네요. 언제라도 이동 할 수 있도록 천막으로 지어있어요

 

 

 

 

문은 지퍼로 되어있고 자물쇠로 잠구게 되어 있습니다.

 

 

 

 

 

내부의 모습입니다.

 

 

 

 

점심을 먹고 오후에 사파리드라이브를 나갑니다.

더운 낮시간에는 동물들이 이동을 안한다고.. 오전이나 오후 늦게여야 한다네요.

 

 

 

 

 

고객이 출입할 시간에만 분수가 나오고 그외시간에는 꺼놓습니다.

기념품가게도 시간때로 영업을 하고 환전도 그렇습니다. 환전은 잔돈은 아예 줄 생각도 안하고

식당에서 달러를 사용하면 실링으로 계산.. 10달러면 2달러  손해를 봅니다.

저는 갈때 작은 돈으로 1달러 5달러 등 많이해갔는데... 옆에 사람들이 환전해달라고 해서

처음에 환전 몇번해주다보니 이제 내가사용할 잔돈이 없더라구요.내가 쓸 생각은 안하고남들만 환전해주고

누구를 위해  환전해가지고 갔는지...ㅎㅎㅎ 남 좋은일했으니.. 새해 존일 있겠지요? ^^

 

 

 

 

오후1시에  마사이족마을 탐방갑니다. 롯지에서 약30분 이동거리

 

 

 

 

 

 

 

 

 

마사이족 마을에 도착... 추장의 아들이라고하는데...마사이마을에 대해 안내를 하고 있습니다.

 

마사이족의 생활은 일년내내 무리를 지어 유목생활을 하며 거의 가축의 피와 우유만을 먹는다고 한다.

우리가 방문한 부락은 진흙으로 만든 집 주위에 크고 둥근 가시나무 울타리를 쳐서 맹수의 침입을 차단시키고 다닥다닥 이어진 집들이 있었으며,

한 집에서 4, 5명씩 가축과 함께 거주하고 있었다. 일부다처제가 보통이며 같은 연령집단에 속한 남자들끼리 아내를 빌려주는 풍습도 있다고 하며,

결혼할 때는 신랑이 상당한 양의 가축을 지불하고 신부를 데려온다고 한다.

 

그들의 생활 방식과 문화에 대한 강한 고집과 방침은 많은 관광객의 발길을 이곳으로 향하게 한다. 응고롱고로 분화구에서 근 거리부터 마사이부족의 마을이 위치해 게속 이어져있다.

또한 이곳이 자연보호지역으로 탄자니아에서 선포하기 이전에는 분화구 안에 부족이 함께 거주활동을 하였지만, 지금은 분화구를 올라온 바로 너머에서 생활의 터를 잡고 있다.

현재 집계되고 있는 마사이부족은 약 42,000명으로 그들은 응고롱고로 보호지역에 살고 있으며 소, 염소, 그리고 양들을 목축하며 살아간다.

케냐와 탄자니아 국경 근처에는 마사이족 거주지이다. 세렝게티 역시 이들이 거주하는 지역 중 하나다.

이들은 야생 동물을 사냥할 수도 있는 것 같다. 응고롱고로가 자랑하는 또 한 가지는 마사이부족 마을을 방문하는 이색체험이다.

마사이부족이 이곳에 정착한 것은 약 200년 정도의 세월이 흘렀다.

 

우리가 방문한 이 마을은 4가족이 살고 있는데...일부다처제다보니 몇십명이라고 하던데... 잊어먹었네..ㅎㅎ

 

 

 

 

 

 

 

 

 

 

방문 환영 인사는 마사이 마을 입구에 들어서자 남녀 각각 20여명이 나와 우리를 반갑게 맞이해 주었다.

남자들은 붉은 색과 자주색, 청색의 천 같은것을 걸치고 한 손에는 긴 막대기를 들고 있었고, 여자들은 붉은 색과 파란

색의 천을 걸치고 구슬 장식의 하얀색 접시모양의 목걸이를 하고 있었으며,

화려한 장신구로 몸치장을 한 이들이 환영의 춤을 추며 손님을 맞이한다

 

 

 

 

 

 

 

 

 

 

 

 

 

 

 

횡으로 줄을 서서 노래를 부르며 '아두무'라 불리는 그들의 전통춤을 추다가 한 사람씩 번갈아 나오면서 제 키만큼이나 껑충 껑충 뛰어오른다.

단순히 그 자리에서 수직으로 뛰어오르는데 사냥에 나간 전사가 멀리 있는 사냥감을 찾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부족에게 자신의 용맹성을 보여 위협을 주기 위함이라고 한다.

남자들이 껑충껑충 하늘로 뛰는 춤을 추는 데에는 용맹을 과시하면서 하늘과 가까워지려는 염원이 깃들어 있다는 것이며

 남성미를 과시하여 여자를 유혹하기 위한 몸짓이라고도 한다.

 

 

 

 

 

 

 

 

 

 

 

 

 

 

 

 

 

 

 

 

 

 

 

마른쇠똥을 밑에 깔고 나무두개로  마찰시켜  불을 지피는 것을 보여준다.

 

 

 

 

 

 

 

 

 

 

 

 

 

 

 

 

 

 

참으로... 학창시절 배운 그대로입니다. ^^

 

 

 

 

 

불을 피우고 담배들 피시라고 하네요 ㅎㅎㅎ

 

 

 

 

 

 

 

 

 

 

출입구는 비좁게 만들어져 있어 허리를 구부려야 겨우 들어갈 수 있었고, 통로가 꼬부랑한 것은 야생동물의 침입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고

 출입구에는 문이 없었는데 그 이유는 한 마을에서 언제 누구라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개방한 것이라고 한다

 

 

 

 

집안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이곳에서 자고

 

 

 

 

 

 

 

 

 

내가 들어간 집의 남자는 부인이 2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자식은 딸이 3 아들이 4이라고 ㅎㅎ

일부다처제...흠....일처다부제는 음나? ㅎㅎㅎ

 

 

 

 

 

그렇게 집안을 보여주더니....이젠 부인들이 장터를 만들어 호객행위를 합니다. ㅎㅎ

암튼 도와준다 생각하고.. 내가 사용할 물건은 없지만.. 몇가지 샀습니다.무조건 10불이상입니다. 50불 적선했습니다

어린이들을 보니... 할말이 없습니다. 먹거리라도 잘 먹여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아이들을 바라보니참던 눈물이 왈칵 쏟아져 나왔습니다.

 

 

 

 

 

 

 

 

 

 

 

 

 

 

 

 

 

 

.사파리드라이브게임을 즐기려 국립공원내로 들어갑니다

 

 

 

 

여기서도 기념품 장삿꾼들로 난리입니다.

 

 

 

 

 

저 긴 목공예품을 80달러 부릅니다. 작은 것은 50달러.... 아마도 20달러면 살 수 있다고..ㅎㅎ

흥정을 잘 해야합니다.

 

 

 

 

처음 만난 동물이 얼룩말이네요

 

 

 

 

 

 

 

 

 

 

 

 

 

 

 

 

 

 

 

 

 

 

 

 

 

 

 

 

 

드뎌 코끼리떼를 만납니다.

 

 

 

 

 

 

 

 

 

 

 

 

 

 

 

 

 

 

 

 

 

 

동물을 많이 만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멀리있는 동물을 디카로 잡기엔 역부족이었구요. 암보셀리는 코끼리왕국이네요.

 

 

 

 

 

롯지로 돌아와... 저녁을 먹는데.. 오늘 특별메뉴는 화덕에 구운 피자였어요.

줄서서 20분 기다려 한판 먹고... 오늘 저녁식사는 간단히 ...내일은 새벽6시30분에 마지막 사파리나갔다가 조식하고

나이로비로 이동합니다.

 

 

댓글0